본문내용 바로가기
현대리바트, 세라믹 주방가구 첫 선
기사입력 2019-04-15 10:31:50   폰트크기 변경      
판매가 132㎡ 아파트 기준 5000만원
   



현대리바트가 국내 가구업체 중 처음으로 세라믹타일을 적용한 주방가구를 직접 생산해 선보이면서 해외 명품 주방가구와 경쟁에 나선다.

현대리바트는 세라믹 주방가구 ‘8100G 테라(Terra, 가칭) 시리즈’를 출시한다고 15일 밝혔다. 테라 시리즈는 세계 3대 세라믹타일 기업 플로림(FLORIM)의 이탈리아산 프리미엄 제품인 ‘플로림 스톤(FLORIM Stone)’을 적용한 제품이다. 국내 가구업체 중 주방가구에 세라믹타일을 적용해 생산, 판매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 국내에서 세라믹 주방가구는 해외 가구 업체가 생산한 제품을 수입해 판매해 왔다.

8100G 테라 시리즈는 100% 맞춤형 제조(order made) 방식으로 생산한다. 기존 주방가구는 목재와 대리석 상판 등을 사용하지만 테라 시리즈는 주방가구 상판과 도어(문짝), 수납장 등에 세라믹타일을 적용했다. 나머지 부분은 18~22㎜ 두께의 E0등급의 친환경 목재를 사용했다.

특히, 8100G 테라 시리즈의 상ㆍ하부 도어(문짝)는 목재 테두리를 알루미늄 프레임으로 덧붙이고 세라믹타일을 접합하는 복합제조방식으로 제작했다. 알루미늄 프레임은 목재 도어 대비 내구성이 뛰어난데다 상대적으로 무거운 세라믹타일을 접합해도 가구에 무리가 가지 않는 장점이 있다. 알루미늄 프레임 도어(문짝) 개발을 위해 현대리바트는 6개월에 걸쳐 금형(金型) 개발 및 내구성 테스트를 진행했다.

이밖에 전자동 로봇 머신을 활용한 ‘로봇 스프레이 도장(塗裝) 기법’을 도입해 기존 주방가구 대비 두 배 두껍고 균일한 마감 품질을 구현했다. 테라 시리즈 판매가격은 공급면적 132㎡ 아파트 기준 약 5000만원대다. 해외 명품 주방가구 중 세라믹타일을 사용한 제품의 국내 판매가는 1억∼1억5000만원 선이다.

현대리바트는 리바트 키친 플러스 논현점, 리바트 키친 도곡점 등에 테라 시리즈 실물을 설치하고 판매에 들어간다.

이종익 현대리바트 주방사업부장(상무)은 “최근 주방이 가정 내 중심 공간으로 떠오르면서 주방 인테리어 시장에 대한 관심이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다”며 “세계 최고 수준의 소재와 차별화된 제조 공정 등 제품 고급화 전략을 통해 프리미엄 주방가구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수아기자 moon@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e대한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e대한경제i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사회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