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G2 무역갈등 풀리나... "美, 對中 추가관세 중단 준비"
기사입력 2019-06-26 15:55:36   폰트크기 변경      

G20 정상회의서 담판 가능성

블룸버그, 美 소식통 인용 보도

글로벌 경제 ‘반등 요소’ 기대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고율 관세 대상을 중국제품 전체로 확대하는 계획을 중단할 용의가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소식통을 인용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소식통들은 이 같은 방안이 검토되고 있으며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무역 담판이 끝난 뒤 확정돼 발표될 수 있다고 전했다. 두 정상은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의 둘째 날인 29일 별도 회담을 개최해 무역협상을 벌일 예정이다.

미국은 현재 2500억달러 규모의 중국제품에 25% 관세를 부과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추가로 3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제품에 같은 세율의 추가 관세 부과를 추진하고 있는데, 이렇게 되면 중국산 수입품 전체에 25%의 고율 관세가 부과되는 셈이다.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전날 추가 관세 공청회를 마치고 서면 이의제기를 접수하는 의견수렴 마지막 단계에 들어갔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달 초 이 절차가 마무리되면 추가 관세 집행을 지시할 수 있다.

이번 정상회담에서 협상에 진전이 이뤄져 미국의 대중 추가 관세가 보류되거나 연기되면 글로벌 경제에는 희소식이다.

국제통화기금(IMF), 세계무역기구(WTO) 등 국제경제기구들은 무역전쟁이 격화하면 교역 증가세가 둔화하고 기업들의 투자심리가 위축돼 글로벌 경제성장이 타격을 받는다고 경고해왔다.

특히 중국에 대한 수출 비중과 경제성장 의존도가 높은 한국은 광범위한 추가 관세로부터 가장 큰 타격을 받는 경제권으로 분류되고 있다.

미국의 금융 리서치업체인 에버코어 ISI는 이번 정상회담에서 추가 관세가 연기되거나 보류될 가능성을 80%로 봤다. 에버코어는 추가 관세 부과가 30∼90일 연기되고 공식협상이 재개될 확률은 35%, 추가 관세가 무기한 연기되고 공식협상이 재개될 확률은 45%, 협상판이 깨지고 추가 관세가 계획대로 부과될 가능성은 20%로 추산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소식통들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 류허 중국 부총리가 전날 전화 통화를 통해 정상회담 의제의 틀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이들 소식통은 류 부총리와 라이트하이저 대표의 대화가 건설적이었다고 평가했다.

미국의 한 고위관리는 미국이 중국과의 공식 무역협상 재개의 일부로 관세에 대한 중국의 어떤 조건 제의도 받아들이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관리는 이번 정상회담에서는 구체적인 무역 합의가 나오지 않을 것이며 목표는 무역 합의를 향한 협상의 길을 트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은 지난달 초 고위급 협상이 결렬된 뒤 교착상태에 빠졌다. 그 뒤로 미국의 대중국 관세율 인상과 중국의 보복관세,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에 대한 미국 상무부의 제재 등이 뒤따라 양국 갈등은 급속히 증폭됐다.

 



▶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e대한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e대한경제i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사회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