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부산 아파트 공사장 사망사고 관련 타설기 하강 원인 조사
기사입력 2020-04-21 19:25:33   폰트크기 변경      



21일 부산 아파트 신축공사장 작업자 사망사고를 수사하는 경찰은 콘크리트 타설기가 갑자기 내려앉은 정황에 대해 집중적으로 수사하고 있다.

부산 동래경찰서는 부상자 3명 중 1명으로부터 당시 사고 정황 등과 관련 진술을 확보하고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부상자 A(49)씨는 경찰에서 “유압 실린더를 이용해 위층으로 들어 올리던 콘크리트 타설기(플래싱붐)가 갑자기 내려앉았다”고 사고 정황을 진술했다.

사고가 발생한 신축 아파트 10층에는 타설기가 내려앉은 충격으로 바닥이 부서지고 철근 파이프 등이 휘어진 상태였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부상자와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현장을 감식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밝힐 예정이다.

경찰은 골조공사를 맡은 하도급 업체 등을 상대로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도 조사하고 있다.

이날 오전 9시 20분께 부산 동래구 온천동 SK뷰 3차 아파트 10층 공사 현장에서 콘크리트 타설기가 갑자기 하강하면서 아래에 있던 근로자 4명을 덮쳐 1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다.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e대한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e대한경제i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사회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