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전기공사공제조합, 코로나19 특별금융지원을 통해 조합원사 지원
기사입력 2020-07-08 11:36:14   폰트크기 변경      
대출금리 인하 등 추가적 금융지원 강구

전기공사공제조합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조합원을 위한 특별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시행해 총 2749개 조합원사가 약 2억3800만원의 혜택을 받았다고 8일 밝혔다.

대출금 이자납입 연체가 있었던 2491개사가 연체이자를 면제받았으며, 원금연체 상황에서 이자 납부가 어려웠던 176개사는 원금연체이자까지 면제 받았다.

보증업무에서는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공기가 연장되어 추가 보증서가 필요한 보증에 대해 66개사의 수수료 전액을 면제했다.

또한, 채권관리회수 조치 중인 분할상환금 유예와 지연손해금의 상환 면제는 각각 8개사가 지원받았다.

전기공사공제조합의 특별금융지원은 6월 30일로 종료됐으나 코로나19로 인한 추가보증 수수료 면제와 선금지급보증의 약정이자율 인하는 계속하여 진행될 예정이며 대출금 금리 인하 등 추가적인 지원방안을 강구하고 있다.

김성관 이사장은 “앞으로도 조합원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검토하고 시행할 예정이며 올해의 예상 수익이 감소할지라도 조합과 조합원이 상생할 수 있는 길을 적극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김부미기자 boomi@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e대한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e대한경제i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사회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