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한계기업 22곳 중 12곳 불공정거래 혐의 적발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기사입력 2020-07-26 12:00:10   폰트크기 변경      

거래소, 코스닥 상장사 11곳...투자 유의

 

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는 지난해 12월 결산 한계기업 22개사 중 12개사를 심리한 결과 불공정거래 혐의를 적발해 관계당국에 통보했다고 26일 밝혔다. 한계기업은 상장폐지, 관리종목지정 등의 우려가 있는 기업을 말한다.

거래소 시감위에 따르면 부정거래 2개사, 시세조종 2개사, 미공개정보이용 8개사 등 총 12개 한계기업에서 불공정거래 혐의가 포착됐다.

11개사는 코스닥 상장기업이며, 1개사는 유가증권 상장기업이다.

9개사에서 다수 불공정거래 혐의가 혼재된 복합혐의가 적발됐다. 또한 12개사 모두 상장폐지 사유 발생 등 악재성 정보와 관련된 내부자들 간 미공개정보이용 혐의가 발견됐다.

거래소 관계자는 “전년 대비 복합 불공정거래 혐의가 증가해 최근 불공정거래가 부정거래 또는 시세조종 등 다수 혐의가 혼재되는 복잡한 양태로 진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미공개정보이용 혐의도 전 종목에서 발생했으며 내부자, 준내부자의 관여비율이 전년 대비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불공정거래에 취약한 한계기업은 주가 및 거래량 변동률이 지수ㆍ과거 대비 현저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거래소 심리 대상 기간 중 혐의 기업의 평균 주가변동률은 145.3%(평균 지수변동률 40.2%)이며, 거래량은 직전 1개월 대비 293.7% 상승했다.

또 불공정거래 혐의가 있는 한계기업은 영업실적이 저조하고 부채가 과다하며 자본잠식 우려도 컸다. 최대주주 지분율이 낮고 보유지분이 담보 제공돼 있거나 경영진 변동이 잦고 경영권 분쟁이 발생하는 등 경영안정성도 미흡했다.

이외에도 기존 사업과 무관한 신규사업목적 추가나 유상증자, 전환사채(CB) 발행 및 타법인 출자가 빈번하며 불성실공시가 반복되는 특징도 있었다.

거래소 관계자는 “한계기업은 내부자 등 회사 관련자가 결산 관련 상장폐지 사유 발생 등 악재성 중요정보 공개 전에 보유지분을 매도할 개연성이 높다”며 “또한 한계기업이 최대주주 변경 및 대규모 자금조달 관련 공시를 할 경우 기업사냥형 불공정거래에 노출될 위험이 높아 투자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민수기자 kms@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e대한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e대한경제i
사회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