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이낙연 “감사원장 ‘대선 지지 41% 정부’ 발언… 어떻게 이런 생각하나”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기사입력 2020-07-31 10:05:11   폰트크기 변경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1일 최재형 감사원장의 문재인 대통령 대선 득표율(41%) 발언 논란에 대해 “어떻게 이런 생각을 할 수가 있나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BBS라디오 인터뷰에서 “(최 원장) 본인도 부적절한 발언이었다고 인정했지만, 꽤 오래전에 그 이야기를 들었다. 대단히 놀랐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늦게나마 부적절함을 인정했다니까 불행 중 다행”이라고 덧붙였다.

최 원장은 지난 4월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직권 심문 과정에서 정부의 월성 1호기 조기 폐쇄 계획을 두고 ‘대선에서 41% 지지밖에 받지 못한 정부의 국정과제가 국민의 합의를 얻었다고 할 수 있겠느냐’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됐다.

이 의원은 민주당의 부동산 입법 속도전에 대해 “부동산 문제는 여기서 만약 더 미루면 시장에 나쁜 영향을 주게 될 것”이라며 “그 점에서 불가피했을 수 있다는 것을 이해해주기 바란다”고 했다.

이 의원은 전날 면담한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해선 “인기를 얻을만하구나, 상당히 매력이 있고 많이 아는구나 생각했다. 특히 정책 아이디어가 많다”고 평가했다.

이 지사가 다주택자인 4급 이상 공무원들의 인사상 불이익을 경고한 데 대해선 “지자체 내에서 자율적으로 선택하고 조정할 일”이라며 “법적 논란도 있는 것으로 보도가 되고 있는데, 그것은 경기도가 잘 판단해주리라 믿는다”고 밝혔다.

▶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e대한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e대한경제i
사회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