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부, ICT 스타트업 해외진출 성공확률 높인다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기사입력 2020-08-03 12:00:08   폰트크기 변경      
미국・중국·유럽 진출형 집중성장캠프, ‘Boot-X 프로그램’ 시연회 개최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ICT(정보통신기술) 분야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을 위한 ‘해외진출 집중성장캠프(Boot-X Program)’의 시연회(데모데이)를 지난달 30일부터 31일까지, 2일간 온라인을 통해 개최했다고 3일 밝혔다.

올해 새롭게 추진한 ‘해외진출 집중성장캠프(Boot-X Program)’는 미국, 중국, 유럽 진출을 준비 중인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하는 글로벌 성장 지원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은 기업이 목표로 하는 해외시장에 대한 이해를 제고하기 위해 이상적 고객 목록 및 고객가치 제안을 설정한 후에, 세일즈 및 마케팅 전략을 세우는 8주간의 집중 교육과정(1단계)과 제품에 대한 현지 고객 반응을 확인하는 6주간의 현지 시장 검증과정(2단계)으로 구성돼 있다.

이번 시연회(데모데이)는 19개 기업을 대상으로 2단계 시장 검증과정을 수행할 15개 기업을 선발하기 위해 진행됐다.

이번 행사는 각 기업들이 투자설명회(IR) 피칭 후 평가위원들의 질문에 답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으며, 현지 크로스보더 투자자, 글로벌혁신센터(KIC) 센터장 등이 평가위원으로 참석해 휴멜로, 클라썸, 누비랩 등 15개사를 최종 선정했다.

선정된 15개사는 기업의 제품 또는 서비스 형태에 따라 사용자 경험조사, 잠재 고객 인터뷰, 잠재 파트너사 미팅 등을 통해 현지 시장반응을 직접 파악하게 되며, 전 과정은 현지의 시장 네트워크 보유 전문가를 연결해 온라인상에서 진행된다.

과기정통부 오상진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으로 해외 전문가 초청이 곤란한 상황에서 당초에 계획한 집체 교육과정을 신속히 비대면으로 변경해 차질없이 교육을 추진할 수 있었다”면서 “혁신기술과 역량을 갖춘 ICT 스타트업이 시간과 비용을 줄여 빠르게 현지 시장에 진입함으로써 해외진출 성공확률을 높일 수 있도록 앞으로도 신규 프로그램 기획, 관련 전문가 확보 등 적극적이고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해외진출 집중성장캠프의 세부사항 등 관련 정보는 본투글로벌센터 글로벌사업개발팀을 통해 얻을 수 있다.

 

김부미기자 boomi@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e대한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e대한경제i
사회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