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삼성전자, 국내 기업 최초로 사내에 '코로나 검사소' 운영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기사입력 2020-08-03 14:02:44   폰트크기 변경      

반도체 연구·생산 화성사업장에…타 사업장 확대도 검토

 

삼성전자가 국내 민간기업 중에서는 처음으로 사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소를 운영한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연구소와 제조시설이 있는 화성사업장에 코로나 검사소를 개소했다고 3일 밝혔다.

화성사업장 코로나 검사소는 컨테이너 2개동 규모로, 진료동과 검체체취동을 분리해서 운영한다. 의사, 간호사, 임상병리사, 검체이송 담당 등 전문인력 6명이 상주한다.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은 핵심 산업인 반도체를 연구·생산하는 곳으로, 코로나19로 사업장에 차질이 생기면 국가 경제에까지 영향을 미친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화성시청, 화성보건소 등과 협의해서 검사소 운영비·인건비 등을 모두 회사가 부담하는 자체 코로나 검사소 설치를 결정했다.

수만명에 이르는 삼성 임직원과 상주 협력사들의 코로나 진료를 사내 검사소에서 자체 소화해 인근 병원이나 보건소는 지역 주민의 코로나 진료에 더욱 집중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회사는 기대했다.

장성대 삼성전자 환경안전센터 전무는 “사내 코로나 검사소 설치로 임직원과 상주 협력사 직원들의 코로나 검사·판정 시간을 대폭 단축시킬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코로나19가 장기화할 것으로 예상하고 코로나 검사소를 화성사업장에서 시범 운영하면서 타 사업장으로까지 확대할지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김부미기자

▶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e대한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e대한경제i
사회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