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태백·충북·영동선 열차 운행 정상화 시일 걸릴 듯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기사입력 2020-08-04 09:37:55   폰트크기 변경      

 

중부지방 폭우에 따른 열차 운행 중단이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피해지역에 집중호우가 계속되는 가운데 토사 유입과 선로 유실 규모가 크기 때문이다.

4일 한국철도(코레일)에 따르면 태백선은 입석리∼쌍용 간 선로 피해로 전 구간(제천∼동해) 운행 중단이 계속된다.

충북선은 전날부터 대전∼충주 간 운행을 재개했으나, 충주∼제천 구간은 여전히 열차가 다니지 못한다.

이날도 대전∼충주 간 무궁화호 10개 열차(총 22회 중)만 운행한다.

삼탄∼공전 간 선로피해가 심한 충북선은 정상화까지 가장 오랜 시일이 걸릴 전망이다.

영동선 영주∼동해 구간도 운행 중단 상태가 지속한다.

동해∼동대구 간 무궁화호 4개 열차는 모두 운행하지 않으며, 동해∼영주 간 무궁화호 2개 열차는 영주∼부전 간만 운행한다. 동해∼강릉 간 셔틀 무궁화호는 정상 운행한다.

중앙선은 전날부터 전 구간 운행을 재개했다.

한국철도 관계자는 “계속된 집중호우로 피해 규모가 크고 노반이 매우 약해진 상태로, 복구에 상당 기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며 “열차 이용고객은 반드시 코레일톡이나 고객센터 등에서 운행 상황을 미리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e대한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e대한경제i
사회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