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2023년까지 소방안전교부세 75% 이상 소방분야 투자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기사입력 2020-08-04 10:20:58   폰트크기 변경      



올해까지 소방안전교부세의 75% 이상을 소방분야에 투자하도록 한 규정이 2023년까지 연장된다.

행정안전부는 4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지방교부세법 시행령’ 개정안이 4일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소방안전교부세(인건비 제외)의 75% 이상을 소방분야에 투자하게 한 규정의 일몰을 올해 말에서 2023년으로 늦췄다.

소방안전교부세는 2015년 담뱃값이 인상되면서 처음 도입된 것으로, 담배에 부과하는 개별소비세 총액의 45%를 재원으로 한다.

특수수요를 제외한 소방안전교부세의 75% 이상을 소방분야 장비 개선에 쓰고, 25% 미만은 안전 분야에 쓰게 돼 있다.

행안부 관계자는 “시행령 개정으로 부족한 소방장비 개선과 소방공무원 수 증가에 따른 개인안전장비 확충 등 소방분야에 대한 지속적 투자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행안부는 노후 소방차량을 2023년까지 모두 교체하고 현장 대응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소방안전교부세로 2015년부터 6년간 모두 2조3420억원이 소방 및 안전시설 확충, 안전관리 강화 등을 위해 시ㆍ도에 교부됐다.

 

이재현기자 ljh@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e대한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e대한경제i
사회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