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한국수자원공사, 물산업 해외진출 지원 시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기사입력 2020-08-09 06:42:21   폰트크기 변경      
   
7일 한국수자원공사와 환경부가 개최한 ‘해외수출 비즈니스 상담회’에서 국내 물 분야 중소기업 관계자(왼편)가 국내에서 유학중인 외국 공무원들(오른편)을 대상으로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사장 박재현)는 환경부(장관 조명래)와 함께 7일 대전시 롯데시티호텔에서 물 분야 우수기술 보유 12개 중소기업이 참여하는 ’해외수출 비즈니스 상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 위축된 국내 물산업의 해외진출 활성화를 위해 마련된  이번 상담회는 맞춤형 기술로 기업과 수요자를 매칭하기 위해 국내에서 유학 중인 해외 14개 국가의 중앙부처 공무원, 환경 분야 공공기관 담당자가 참가했다.

참가자는 기후변화 대응과 환경·신재생에너지 글로벌 융합을 주제로 국립환경인재개발원와 한국수자원공사가 진행 중인 ’국제환경정책연수과정‘의 연수생들이다.

상담회는 먼저 한국수자원공사의 중소기업 수출지원 및 신재생  에너지사업 소개를 시작으로, 물 분야 혁신기업 4개사의 기술 발표를 통해 국내 물산업의 해외 진출 사례와 한국의 스마트 물관리기술의 우수성을 소개했다.

이어 12개 중소기업은 전시ㆍ상담 부스를 운영해 최신 ICT 기술에 기반한 누수감지센서ㆍ소규모 정수처리설비 등 물문제에 특화된 맞춤형 기술과 소수력 발전ㆍ수상태양광 등 국내 물분야 혁신기술을 소개했다.

수자원공사는 이번 상담회를 계기로 코로나19로 침체된 국내 물산업의 수출 활력을 되살리고, 국내 혁신기술 소개를 통한 해외 경쟁력 강화를 이룰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박재현 사장은 “대한민국의 우수한 물관리 기술을 널리 알려 각국의 환경 및 물 문제 해결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물산업 육성을 통한 국가 경제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임성엽기자 starleaf@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e대한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e대한경제i
사회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