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건설근로자 긴급 생활안정자금 무이자 대부 신청 1달 연장
기사입력 2020-08-12 12:00:12   폰트크기 변경      
오는 9월14일까지 한 달간 연장

고용노동부는 코로나19로 일감이 끊겨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건설근로자를 위해 한시적으로 운영 중인 ‘건설근로자 긴급 생활안정자금 대부사업’ 신청 기간을 이달 14일에서 다음달 14일까지로 한 달간 더 연장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신청 기간 연장은 장마 장기화로 건설현장 작업일수가 감소해 일감이 줄어든 건설근로자의 생활안정을 지원하기 위해 결정됐다.

지난 4월 16일 시행된 이 사업은 건설근로자공제회에 적립된 퇴직공제금을 활용하는 무이자 대부사업으로, 이달 9일까지 총 5만7000명의 건설근로자가 약 733억원의 대부자금을 신청했다.

신청자격은 기존과 같은 조건이다. 퇴직공제 적립일수가 252일 이상이면서 적립원금이 100만원 이상인 건설근로자를 대상으로 한다. 본인 적립금액의 50% 범위에서 최대 200만원까지 무이자로 대부할 수 있다.

신청을 원하는 건설근로자는 별도의 구비서류 없이 본인임을 확인할 수 있는 신분증을 가지고 전국의 건설근로자공제회 지사 또는 센터를 방문해 현장에서 신청할 수 있다. 인터넷과 건설근로자공제회 모바일 앱에서는 주말에도 신청할 수 있다.

김영중 노동시장정책관은 “올해 장마가 예년보다 길어지면서 옥외 근로가 많은 건설근로자의 생계에 어려움이 예상된다”라고 하면서 “이번 건설근로자 긴급 생활안정자금 대부 신청 기간 연장이 장기간 우천으로 인해 일감이 줄어든 건설근로자들의 생계 안정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희용기자 hyong@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e대한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e대한경제i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사회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