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겹규제’에도…식지 않는 서울 청약 열기
기사입력 2020-08-13 09:39:21   폰트크기 변경      

서울 청약시장의 열기가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

13일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따르면 지난 11일 당해지역 1순위 청약이 진행된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캐슬 리버파크 시그니처’는 422가구 모집에 2만7738명이 몰리며 평균 65.7대 1의 경쟁률로 1순위 마감됐다.

전용면적 101㎡A의 경우 10가구 모집에 7844명이 몰려 788.4대1의 높은 경쟁률을 나타냈다.

같은날 서울 강동구 성내동 ‘힐스테이트 천호역 젠트리스’는 160가구 모집에 3322명의 청약자가 신청해 평균 20.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 10일 공급된 서울 강남구 대치동 ‘대치푸르지오써밋’의 경우 106가구 모집에 1만7820명의 청약자가 쏟아져 평균 경쟁률이 168대 1에 달했다. 이 단지가 들어서는 강남구 대치동은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인 지역인데다 모든 면적의 분양가가 9억원이 넘어 중도금 대출조차 나오지 않지만, 서울 최고 경쟁률을 보였다.

평균 분양가가 3.3㎡당 4751만원으로 인근 시세 대비 낮다는 점 때문에 시세차익을 기대한 청약 수요가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최근 청약시장의 높은 열기는 관련 통계로도 증명된다.

국가통계포털과 주택도시보증공사(HUG)에 따르면 지난 2분기 전국 아파트 초기분양률은 97.0%다. 이는 관련 집계를 시작한 2015년 3분기 이후 최고치다.

서울의 경우 올 1분기와 2분기 모두 100%를 기록했으며, 수도권도 1분기 99.2%에서 2분기 100%로 올랐다.

 

권성중기자 kwon88@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e대한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e대한경제i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사회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