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전국 건설현장 2주간 긴급 불시점검ㆍ안전지도
기사입력 2020-08-17 12:00:09   폰트크기 변경      

18일부터 31일까지 2400여곳 대상

장마 후 지반약화 따른 붕괴사고 예방

工期 맞추기 위한 무리한 작업 감독

 

 

고용노동부는 이달 18일부터 오는 31일까지 약 2주간 전국 2400여 곳의 건설현장을 대상으로 긴급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고용부 관계자는 “그동안 장마철 집중감독, 장마철 안전보건 길잡이 배포 등을 통해 장마철 건설현장의 안전을 위해 노력해왔으나 폭우로 인한 지반 약화, 장마 후 무리한 공기 단축 등으로 현장의 안전관리가 소홀해질 수 있어 선제적인 안전점검을 실시한다”라고 밝혔다.

이번 점검에서는 △지반 굴착작업 시 붕괴위험 △전기설비 운용 시 감전위험 △고소작업 시 추락위험 요인에 대한 예방조치 이행을 집중적으로 살펴볼 예정이다.

먼저, 사고 우려가 큰 현장 400곳을 대상으로 지방고용노동관서에서 불시점검을 실시하고 산업안전보건법 위반에 대한 지적을 이행하지 않는 경우 사법처리할 계획이다.

아울러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의 패트롤 불시점검과 안전보건 지킴이를 통해 2000여개 현장에 대해서도 안전조치 이행 여부를 점검할 방침이다.

점검 시 미흡한 경우 현장에서 안전조치 이행을 요청한다. 그럼에도 안전조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현장은 공단에서 지방고용노동관서로 불시점검을 요청해 현장의 이행을 확보할 예정이다.

민간 건설재해예방전문지도기관 등에서도 이미 배포한 ‘장마철 건설현장 안전보건 길잡이’를 활용해 현장의 자율점검을 독려한다. 안전관리 불량 현장에 대해서는 공단에 요청해 패트롤 점검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박영만 산재예방보상정책국장은 “유례없이 긴 장마와 폭우로 인해 건설현장의 어려움이 커졌겠지만,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근로자의 안전”이라면서 “이번 긴급 안전점검을 통해 장마 후 느슨해질 수 있는 건설현장의 안전관리 의식을 다시 높여 근로자의 안전을 확보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김희용기자 hyong@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e대한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e대한경제i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사회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