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문 대통령-여야 대표 회동 거론… 즉각 성사 가능성은 작아
기사입력 2020-08-17 13:25:15   폰트크기 변경      

 

문재인 대통령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의 회동 가능성이 17일 정치권에서 거론되고 있다.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의 회동 성사 여부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확진자 폭증 등의 영향으로 당장 성사될 확률은 낮은 것으로 점쳐진다.

이날 청와대와 여야 관계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은 지난주 취임 후 국회를 찾아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 간 회동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제안은 정부의 부동산 정책과 일부 청와대 참모진 교체 등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으로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와 여당의 지지율이 하락하는 상황에서 9월 정기국회를 앞두고 협치를 모색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복구와 코로나19 상황에 여야의 협력을 촉구하는 자리가 될 수도 있다.

문 대통령 여야 대표는 가장 최근에 이뤄진 지난 2월 28일 국회 사랑재 회동에서도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문 대통령 역시 지난달 16일 국회 개원식을 마치고 의회 지도부를 만난 자리에서 “각 당 대표님을 청와대에 모실 기회를 기다리고 있다”며 “특별한 형식을 가리지 않고 적극적으로 소통해 협치에 노력하겠다”고 언급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 간 회동이 성사되기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정부는 물론 청와대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는 데 비상이 걸린 데다, 민주당 역시 이달 29일에 전당대회를 치르고 나면 새 지도부가 들어서는 만큼 그 이후에나 회동이 이뤄지는 것이 적절하다는 의견이 제기된다.

통합당 역시 문 대통령과의 회동에서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하면 자칫 내부에서 ‘들러리만 섰다’는 비판이 나올 수 있어 청와대의 제안을 선뜻 받아들이기 어려운 모양새다.

통합당 관계자도 “이 시점에서 왜 그런 제안을 했는지 모르겠다”면서 “(청와대의 제안에) 반가워할 상황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e대한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e대한경제i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사회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