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6월 서울 성동구·중구 아파트 매매 30대 이하 절반 넘어
기사입력 2020-08-17 15:42:29   폰트크기 변경      
   

지난 6월 서울 성동구와 중구에서 이뤄진 아파트 매매의 절반 이상이 30대 이하의 거래로 나타났다.

17일 직방이 한국감정원 통계를 활용해 서울 아파트 연령대별 매매 비중을 분석한 결과 지난 6월 서울시 25개 구 중 30대 이하의 아파트 매매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성동구로 전체 거래의 52.9%를 차지했다.

중구도 30대 이하의 거래 비중이 52.0%를 기록했다.

두 구에서 이뤄진 아파트 거래의 절반 이상을 30대 이하 연령층이 한 것이다.

이 외에 강서구(46.5%), 영등포구(45.2%), 구로구(42.1%) 순으로 30대 이하의 아파트 거래가 많았다.

6월 서울 전역의 아파트 연령대별 매매 비중은 30대 이하가 36.1%로 가장 높았다. 뒤이어 40대가 27.8%, 50대 18.8%, 60대 이상 15.3% 등 순이었다.

아파트값이 계속 오르고 있지만 청약 가점이 낮은 30대가 지금 아니면 아파트를 마련할 수 없다는 공포감에 대거 매입에 나선 결과로 풀이된다.

직방은 “성동구 아파트의 30대 이하 매입 비중은 올해부터 40% 이상을 유지했다”며 “성동구는 을지로·강남 업무지역과의 접근성이 좋고 주거환경 개선도 이뤄지고 있어 30대 이하의 매입 비중이 꾸준하게 높다”라고 설명했다.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e대한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e대한경제i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사회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