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정총리 “지금이 가장 위험한 잠복기… 방역고삐 죄어야”
기사입력 2020-08-18 09:33:57   폰트크기 변경      

 

정세균 국무총리는 18일 수도권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세와 관련해 “모두 한마음으로 다시금 방역의 고삐를 죄어달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수도권 중심의 코로나19 확산세가 매우 심각한 상황”이라며 “지금 확산을 막지 못하면 그간 힘겹게 쌓아온 방역의 공든 탑이 무너져내릴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휴가 기간 늘어난 이동과 접촉이 대유행을 증폭시키는 계기가 되어선 안 된다”며 “어쩌면 지금이 코로나19의 가장 위험한 잠복기일지도 모른다”고 강조했다.

또한 정 총리는 “코로나19가 계속되고 수해까지 덮쳐 민생이 여전히 어렵다”며 “빈틈없는 방역을 바탕으로 경제 회복 속도를 높이기 위한 공직자들의 적극적 업무 추진이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규정과 전례를 찾으며 행정력을 낭비할 틈이 없다”며 “모든 부처와 지자체는 비상한 각오로 현장에 맞는 조치를 과감하고 신속하게 시행해달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정 총리는 장마 피해와 관련해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피해 복구와 이재민 지원에 나설 것과 폭우로 가격이 급등한 농산물 수급 안정에도 노력을 기울일 것을 함께 주문했다.



▶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e대한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e대한경제i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사회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