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인천 주택 재개발 공사장서 50대 근로자 감전 후 추락사
기사입력 2020-08-18 19:12:14   폰트크기 변경      

인천 한 주택 재개발 공사 현장에서 고압전선에 감전된 50대 근로자가 지상으로 추락해 숨졌다.

18일 인천 계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10분께 인천시 계양구 작전동 한 주택 재개발 공사 현장 9m 높이 가설물에서 A(52)씨가 고압전선에 감전돼 지상으로 떨어졌다.

이 사고로 A씨가 크게 다쳐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치료 중 숨졌다.

A씨는 사고 당시 공사 현장에 설치한 가설물인 ‘비계’를 철거하는 작업을 하다가 부근 고압전선에 감전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 시신 부검을 의뢰하고 공사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 당시 안전 수칙이 제대로 지켜졌는지 등을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e대한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e대한경제i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사회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