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포스트 아베'는 누구… 고노·스가·이시바·기시다 등 물망
기사입력 2020-08-28 16:05:50   폰트크기 변경      
   
일본 총리가 사임 의향을 굳힌 것으로 알려짐에 따라 후임 총리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왼쪽부터 고노 다로(河野太郞) 방위상,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자민당 간사장,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전 외무상.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8일 지병을 이유로 돌연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포스트 아베’에 관심이 쏠린다.

28일 교도통신은 아베 총리의 사의 표명 소식을 전하면서 집권 자민당이 신속히 총재 선거를 해 새 총재를 선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의원 내각제를 채택하고 있는 일본은 다수당 총재가 중의원 투표로 결정되는 총리도 맡게 된다. 자민당은 현재 중의원의 과반을 점하고 있다.

따라서 이번에 새로 선출되는 자민당 총재가 중의원에서 새 총리로 선출될 것으로 보인다.

포스트 아베 후보로는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자민당 간사장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자민당 정조회장,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 고노 다로(河野太郞) 방위상,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 환경상,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상 등이 거론되고 있다.

이 가운데 아베 총리의 정치적 라이벌로 꼽히는 이시바 전 간사장은 일본 언론사의 포스트 아베 여론조사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다.

그러나 자민당 내 최대 계파(호소다파)의 수장인 아베 총리와 두 번째로 큰 계파(아소파)의 수장인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 겸 재무상이 선호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일본 최대 주간지 ‘슈칸분슌(週刊文春)’은 전날 발매된 9월 3일 호에서 아베 총리가 사임하면 양원(참의원·중의원) 총회를 통해 새로운 총재를 선출하는 시나리오가 부상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자민당 규칙에 따르면 당 총재가 임기 중 사퇴하면 원칙적으로 참의원과 중의원, 당원이 참여하는 투표로 새로 총재를 선출하나 긴급을 요하는 경우 당 대회를 열지 않고 양원 총회로 새 총재를 선출할 수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라는 긴급 사태를 이유로 양회 총회만으로 새 총재를 선출하면 소수파의 수장인 이시바 전 간사장은 선출 가능성이 작은 것으로 알려졌다.

기시다 정조회장은 아베 총리가 후계자로 점찍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여론조사에서 포스트 아베 선호도가 낮은 것이 단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최근에는 조직 장악력이 강한 것으로 알려진 스가 관방장관이 부상하고 있다고 일본 언론들은 보도하고 있다.

슈칸분슌은 아베 총리의 의중에 있는 사람은 스가 관방장관이라며 그가 아베 총리의 자민당 총재 임기인 내년 9월까지 코로나 대응 잠정 정권을 이끌 가능성을 제기했다.

자민당 내 2인자인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간사장도 일본 민영 방송 TBS에 출연해 스가 관방장관이 포스트 아베 유력 후보라는 인식을 드러냈다고 교도통신은 이날 전했다.

니카이 간사장은 리더로서 스가 관방장관의 자질을 묻자, “훌륭하다”며 “충분히 그 소임을 감당할 수 있는 인재”라고 평가했다.

니카이 간사장은 기시다 정조회장에 대해서는 “훌륭한 후보자 중 한 명”, 이시바 전 간사장에 대해서는 “신념을 통해 계속 활동하고 있다”고 각각 평가했다.

고노 방위상과 고이즈미 환경상도 대중적 인기가 있지만, 포스트 아베 후보라기보다는 차차기 후보라는 평가가 많다.

아베 총리는 후임자 선출 때까지 계속 총리직을 수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e대한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e대한경제i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사회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