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분상제 피한 ‘신목동 파라곤’ 청약가점 만점 등장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기사입력 2020-09-09 13:22:31   폰트크기 변경      
동양건설산업 10년만에 서울에서 공급, 전용면적 84㎡A에서 84점 만점자 나와  

동양건설산업이 서울 양천구 신월2동 신월4구역을 재건축해 공급하는 ‘신목동 파라곤’에서 청약가점 만점자(84점)가 등장했다.

9일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따르면 이날 당첨자를 발표한 신목동파라곤은 전용면적 84㎡A의 당첨자 가운데 최고 가점이 84점이었다.

청약 가점 만점은 무주택 기간 15년 이상(32점), 부양가족이 6명 이상(35점), 청약통장 가입 기간 15년 이상(17점)이어야 나올 수 있는 점수다.

이 주택형의 청약 최저 가점은 67점, 평균 가점은 70점으로 집계됐다. 이 밖에 다른 4개 주택형의 평균 당첨 가점은 61.93∼67.11점에 달하는 등 높은 수준이었다.

서울 청약에서 만점자가 나온 것은 지난 5월 말 동작구 흑석동 흑석3구역을 재개발하는 ‘흑석리버파크자이’ 이후 4개월 만이다. 전국적으로는 올해 세 번째 만점이 등장했다.

신목동파라곤은 지난 1일 1순위 청약에서 84가구 모집에 1만2334명이 청약해 146.8대 1의 평균 경쟁률로 모든 주택형의 청약이 마감됐다.

이달 서울에서 분양하는 유일한 단지이자,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를 피한 사실상 마지막 단지다.

아울러 동양건설산업이 10년 만에 서울에 공급하는 단지로, 일반분양가는 3.3㎡당 평균 2060만원에 책정됐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부활로 점차 공급이 줄어드는 서울 지역 분양인 데다, 인근 시세보다 저렴한 가격 경쟁력을 갖춰 높은 청약 경쟁률과 가점을 기록한 것으로 풀이된다.

정석한기자 jobize@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e대한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e대한경제i
사회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