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 "뉴딜투자 가이드라인 이달 마련"
기사입력 2020-09-15 13:50:32   폰트크기 변경      
뉴딜금융 지원대상 구체적으로 제시

이달 중 뉴딜투자 관련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이 나올 전망이다.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15일 “이달 중 디지털, 그린 분야 품목들을 선별한 뉴딜투자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펀드 투자를 비롯한 뉴딜금융 지원대상을 구체적으로 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모두발언을 통해 “한국판 뉴딜이 성공적으로 추진되기 위해서는 뉴딜펀드 운용 등을 통해 충분한 자금이 뉴딜 분야에 투자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뉴딜펀드는 재정자금으로 투자 리스크를 낮추는‘정책형 뉴딜펀드’, 세제지원을 기반으로 인프라에 투자하는 ‘뉴딜 인프라펀드’, 민간에서 자체으로 출시하는 ‘민간 뉴딜펀드’ 등이 있다.

손 부위원장은 “정책금융기관 등이 투자, 대출 등 금융지원 과정에서 기준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펀드 투자를 비롯한 뉴딜금융 지원대상을 구체적으로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관계부처 중심으로 뉴딜 테마별 투자설명회도 개최하기로 했다. 산업은행과 한국성장금융을 중심으로 구성한 ‘정책형 뉴딜펀드 실무준비단’도 이번 주부터 본격 가동된다. 민간 자산운용사들도 민간 뉴딜펀드 출시를 본격적으로 준비 중이다.

한편, 긴급 민생 종합대책도 추석 전에 최대한 지원할 계획이다. 금융당국은 이번 긴급 민생경제 종합대책을 통해 소상공인 2차 지원 프로그램의 대출한도를 기존 1000만원에서 2000만원으로 올리고, 1·2차 프로그램 간 중복신청도 허용했다. 중소기업의 경우 추가 특례신용대출(2조5000억원) 지원, 코로나19 대응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P-CBO)한도 확대 및 인수비율 완화 등을 통해 지원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김현희기자maru@



▶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e대한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e대한경제i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사회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