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삼성 등 6개 금융그룹, 이달말부터 계열간 내부거래 공시
기사입력 2020-09-16 12:00:09   폰트크기 변경      
소유‧지배구조, 자본적정성 등도 공시

삼성과 미래에셋 등 6개 비지주사 금융그룹들은 오는 29일부터 비금융 계열사와의 내부거래 내용을 공시해야 한다.

또 금융계열사별로 대주주(특수관계인 포함)에 대한 출자 및 신용공여 등 노출위험액(익스포져) 현황도 대표회사 홈페이지에 공시한다.

금융위원회는 16일 '금융그룹의 감독에 관한 모범규준'에 따라 삼성‧미래에셋‧한화‧현대차‧교보‧DB 등 6개 금융그룹이 대표회사 홈페이지를 통해 이같은 내용을 공시한다고 밝혔다.

이들 금융그룹은 소유‧지배구조, 자본적정성, 내부거래, 대주주 등에 대한 출자‧신용공여 등 8개 부문, 25개 항목을 공시한다. 이달말 진행되는 최초 공시는 지난해 연말 기준 연간공시 및 올해 1, 2분기 기준 분기 공시도 모두 진행된다.

소유‧지배구조로는 금융회사별 대주주 지분 및 주요 임원의 비금융 계열사 겸직 현황 등 지배구조가 공시된다.

금융그룹의 자본적정성도 공시해야 한다. 금융그룹에 요구되는 최소 필요자본과 실제 보유한 적격자본을 공시해, 금융그룹의 손실흡수능력이 어떤지 보여줘야 한다는 것이다.

금융 계열사와 비금융 계열사간 자산 및 상품용역 거래 등도 공시대상에 포함된다. 계열사간 부동산 임대차 거래 및 금융 계열사가 비금융 계열사에게 판매한 펀드 및 퇴직연금에 이어 변액보험 운용 위탁 등 내부거래 현황을 보여줘야 한다. 삼성생명은 비금융 삼성 계열사들이 가입한 퇴직연금 내역 등을 공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금융 계열사 별로 특수관계인을 포함한 대주주에게 출자한 내역도 모두 공시된다. 신용공여 등 익스포져도 마찬가지다. 한화생명이 대주주인 한화건설에게 대출해준 규모 등도 공시내역에 들어간다.

금융그룹의 내부통제 체계는 올해 말 기준부터 공시키로 했다. 내부통제 체계 관련 공시는 지난 5월 금융그룹 감독 모범규준을 개정하며 신규 도입됐기 때문에 준비기간을 감안하자는 것이다. 내부통제 공시에는 금융그룹의 내부통제 기준 및 점검‧관리 현황 등이 포함된다.

이같은 금융그룹의 공시는 분기별‧연간공시로 이뤄진다. 분기별 공시는 매분기말일로부터 3개월 이내에 공시하며, 연간공시는 5개월 15일 이내 공시하면 된다.

당초 금융그룹들은 올해 5월 모범규준 개정에 따라 6월 첫 공시를 하려고 했지만, 대표회사들의 준비시간과 코로나19 문제 등으로 이번 9월말 공시로 미뤘다.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그동안 개별 금융회사 공시만으로 파악하기 어려웠던 금융그룹 차원의 위험요인, 위험관리 현황 등을 금융소비자가 이해하기 쉬운 형태로 제공하는 것"이라며 "투자자 등에게도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는 한편, 시장규율을 통해 금융그룹의 위험관리 역량도 제고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희기자 maru@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e대한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e대한경제i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사회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