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내년 생활SOC 복합화사업 149개 본격 추진
기사입력 2020-09-17 14:01:00   폰트크기 변경      



정부가 내년부터 추진할 생활SOC 복합화사업 149개를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들은 학교시설과 공공임대주택, 국유지 등을 활용해 개발하는 것으로 내년부터 설계를 거쳐 착공에 들어간다.

정부는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제7차 생활밀착형 사회기반시설(생활SOC) 정책협의회’를 개최하고 2021년도 생활SOC 복합화사업 149개를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생활SOC 복합화사업 가운데 생활문화센터가 80개로 가장 많다. 뒤를 이어 국민체육센터(45개), 다함께돌봄센터(44개), 작은도서관(40개), 주거지주차장(40개) 등의 순이다.

정부는 지역주민의 생활SOC 이용편의를 증진시키고, 지자체의 부지ㆍ예산 확보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복수의 생활SOC 시설들을 단일부지에 연계해 공급하는 ‘생활SOC 3개년 계획(2020~2022)’을 수립해 추진하고 있다.

정부는 올해 생활SOC 복합화사업 선정을 위해 지난 3월 ‘21년도 생활SOC 복합화 가이드라인’을 수립했다.

이후 지난 5월 전국 129개 시ㆍ군ㆍ구로부터 복합화 사업계획을 신청받은 뒤 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건축전문기관(건축도시공간연구소)의 검토, 전문가 자문 및 관계부처 협의를 통해 접수된 사업계획의 적정성을 평가했다.

특히 정부는 올해 생활SOC 복합화사업 2년 차를 맞아 학교시설ㆍ공공임대주택ㆍ국유지 등을 활용해 사업유형을 다변화하는 데 중점을 뒀다.

우선 접근성이 우수한 학교 여유부지를 활용한 학교시설 복합화사업으로 12개를 선정했다.

또한 한국주택토지공사(LH)-지자체 협의를 통해 과천시 행복더불어센터, 평택시 늘찬돌봄센터, 전주시 행복씨앗센터 3개를 공공임대주택 활용 시범사업으로 선정해 지역주민이 환영하는 단지로 조성한다.

유휴ㆍ미활용 국유지를 생활SOC 부지로 활용하기 위한 제도개선과 더불어 국유지를 활용한 사업 11개를 선정하고, 생활SOC 대상시설을 10종에서 13종으로 확대해 지역 주민에게 제공되는 시설의 폭을 넓혔다.

지자체의 재원 조달 문제를 해소하도록 전문기관에 개발을 위탁하는 공공위탁개발(한국자산관리공사에서 올해 위·수탁계약 15건 추진계획)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번에 선정된 생활SOC 복합화사업은 내년부터 설계를 거쳐 착공하게 된다. 국무조정실은 ‘지자체 주도-중앙정부 지원’ 원칙에 따라 선정된 사업들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게 지자체와 협약을 체결하고, 관계부처와 지속해서 지원할 계획이다.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은 “앞으로 생활SOC의 지속적인 확충을 위해 관계부처와 협력하는 한편, 사업의 다각화ㆍ주민참여 활성화 등을 통해 질적인 성장 및 내실화에 중점을 두겠다”며  “각 부처와 지자체는 지역주민이 원하고 지역 실정에 맞는 복합화 모델이 정착·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재현기자 ljh@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e대한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e대한경제i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사회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