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홍남기 “코로나19 대응...균형적 관점 지키는 것 중요”
기사입력 2020-09-18 13:50:21   폰트크기 변경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은 18일 주요 20개국(G20)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균형적 관점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제언했다.

홍 부총리는 지난 18일 화상회의로 열린 ‘G20 재무ㆍ보건장관 합동회의’에서 “철저한 방역 조치를 바탕으로 적정 경제활동을 유지하는 것에 중점을 둬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코로나19는 비대면화ㆍ디지털화를 촉진하고 친환경 경제에 대한 요구를 확대하고 있기에 이런 변화에 대한 준비를 균형감 있게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당면한 경제ㆍ보건 위기 대응은 물론 포스트 코로나 시대 경제ㆍ사회 구조 변화에 대응하는 준비도 병행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런 차원에서 한국도 상당한 규모의 재정을 투입해 한국형 뉴딜을 추진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홍 부총리는 재원뿐 아니라 비재원적 국제공조도 중요하다며 “방역ㆍ보건 대응에 필요한 재원 조달 협력과 함께 제도 구축, 지식ㆍ기술 공유, 역량 강화, 창조적ㆍ획기적 공조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G20은 이번 회의를 토대로 주요 논의 결과와 합의사항을 정리해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공동선언문은 모두에게 공평하고 충분히 공급한다는 목표 아래 ACT-A와 ‘코백스 퍼실리티’ 등을 포함해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의 개발과 생산, 배분을 위한 공동노력을 증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재부는 대다수 회원국이 팬데믹에 대비한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세부방안을 마련할 필요성에 공감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11월 21∼22일 열리는 G20 정상회의 전까지 세부방안을 구체화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재현기자 ljh@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e대한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e대한경제i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사회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