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정부, 6대 유망분야 4000개 기업 발굴ㆍ지원…‘에너지혁신기업 지원전략’ 발표
기사입력 2020-09-22 11:00:29   폰트크기 변경      

정부가 2025년까지 6대 유망 분야에서 총 4000개의 에너지혁신기업을 발굴ㆍ지원한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22일 이 같은 내용 등이 담긴 ‘에너지혁신기업 지원전략’을 수립ㆍ발표했다.

6대 유망분야는 △태양광 O&M △분산전원 가상발전소 △풍력 지원서비스 △전기차 배터리 △에너지신산업 소재ㆍ부품ㆍ장비(소부장) △건물 에너지효율 관리 등이다.

우선 정부는 태양광 운영ㆍ관리(O&M) 분야를 육성을 위해 표준화된 효율지표를 개발하고, 대형발전소에 예측ㆍ분석 의무와 효율목표 부과를 추진한다. ‘태양광 O&M 표준매뉴얼’을 제정하는 한편 연구개발(R&D) 예산도 올해 88억원에서 2025년 300억원으로 확대한다.

분산전원 가상발전소 시장 활성화와 비즈니스 모델 다양화를 위해선 ‘플러스DR’을 도입하고, 전력중개 모집자원 기준도 개선한다. 플러스DR은 수요감축과 반대개념으로 재생에너지 최대발전량 시간대에 수요증가를 통해 대응하는 방식이다.

풍력 지원서비스 분야에서는 공공주도 대형 풍력단지의 단지설계, 사업타당성 검토 등에 에너지혁신기업 참여를 확대해 틈새시장 중심으로 풍력산업 생태계 조성을 추진할 예정이다.

전기차 배터리와 관련해서는 배터리 재사용ㆍ재활용 센터와 협력해 사용 후 배터리 성능평가 및 분류체계를 마련한다.

에너지신산업 소부장 분야에서는 기업 간 공동연구를 활성화하고, R&D가 구매ㆍ조달로 연결되는 ‘수요 연계형 R&D’를 확대한다. 또한, 건물에너지 관리시스템(BEMS) 표준을 마련하고, 데이터 분석을 위한 시범 프로젝트를 추진키로 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이번 지원전략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시장ㆍ제도 개선 등을 통해 에너지신산업 활성화와 그린 뉴딜 추진에 이바지하는 에너지혁신기업을 적극 뒷받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종호기자 joh@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e대한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e대한경제i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사회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