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문대통령-스가, 첫 통화…코로나는 협력, 민감 이슈는 탐색전
기사입력 2020-09-24 18:47:02   폰트크기 변경      

문대통령 “동반자”, 스가 “미래지향적 관계”…대화·소통 의지 밝혀

강제징용 문제 두고 온도차…‘관계 복원 쉽지 않을 듯’ 관측도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24일 첫 전화 통화를 하고 한일 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위한 의지를 확인했다.

 한국 측의 제안으로 성사된 이날 통화에서 문 대통령은 스가 총리의 취임을 축하하며 일본은 동북아 및 세계 평화와 번영을 위해 협력해야 할 ‘동반자’라고 평가했다.

 이에 대해 스가 총리는 “한일이 과거사에서 비롯한 여러 현안으로 어려운 상황이나 문 대통령과 함께 양국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구축하기를 희망한다”고 화답했다.

 악화 일로를 걸어온 한일 관계가 개선돼야 한다는 데 두 정상이 공감한 셈이다. 상견례 성격의 첫 통화에서 서로를 갈등 현안을 들춰내 엇박자를 낼 필요는 없다는 판단도 깔린 것으로 보인다.

 두 정상은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협력이 필요하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코로나19 극복이 최대 과제라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기업인 등 필수인력에 대한 특별입국절차의 한일 간 합의를 앞둔 점을 환영한 것은 상호 교감의 폭을 넓히려는 두 정상의 노력이 엿보이는 대목이다.

 문 대통령으로서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동력을 살려가기 위해 장기적으로 일본의 협력이 필요하고, 스가 총리 역시 일본인 납치자 문제 등을 해결하는 데 한국의 지원이 있어야 하는 상황이다.

 따라서 두 정상이 공통분모를 찾는 것을 단초로 심도 있는 대화의 가능성을 열어놓은 모양새다.

 이처럼 한일 정상은 첫 직접 소통에서 민감한 현안에 대한 언급을 최대한 피하고자 했지만, 과거사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는 미래로 나아갈 수 없다는 점도 확인했다.

 스가 총리는 통화 후 기자들과 만나 “여러 문제에 관한 우리나라(일본)의 일관된 입장에 토대를 두고 앞으로도 한국에 적절한 대응을 요구하고 싶다”고 말했다.

 강제징용 문제가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으로 모두 해결됐으며 피해자 배상 문제 등은 한국이 처리해야 할 일이라는 인식을 에둘러 표한 셈이다.

 스가 총리가 통화에서 “악화한 한일 관계를 내버려 두면 안 된다”고 한 것은 한일 관계 개선의 필요성은 인정하면서도 결국은 한국의 입장 변화가 있어야 한다는 점을 내포하는 것으로 읽히기도 한다.

 문 대통령은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양국 간 입장에 차이가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양국 정부와 모든 당사자가 수용할 수 있는 최적의 해법을 함께 찾아 나가기 바란다”고 언급했다.

 두 정상이 갈등 현안과 관련해선 기존 입장을 되풀이하는 ‘탐색전’ 수준의 대화를 주고받은 셈이다.

 이 때문에 한일 정상의 대화 의지와는 무관하게 강제징용 문제에 더해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문제 등 악화한 관계의 복원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e대한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e대한경제i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사회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