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람보르기니, 신임 아시아·태평양 총괄 프란체스코 스카르다오니 선임
기사입력 2020-09-25 15:59:22   폰트크기 변경      
전임 마테오 오르텐지는 아벤타도르 프로덕트 라인 총괄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가 아시아·태평양 지역 총괄에 프란체스코 스카르다오니를 선임했다.

 

그는 다음달 1일부로 한국 시장을 비롯 중국 본토, 홍콩, 마카오 등 아·태 지역의 세일즈, 마케팅, 애프터 세일즈를 총괄할 예정이다.

   
프란체스코 스카르다오니 람보르기니 신임 아·태 총괄(왼쪽)과 마테오 오르텐지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프로덕트 라인 총괄. [람보르기니 제공]

프란체스코 스카르다오니 총괄은 2009년에 남유럽과 중동 지역의 애프터 세일즈 지역 매니저로서 람보르기니와 첫 인연을 맺었다. 이후 라틴 아메리카, 캐나다, 이탈리아 등 다양한 지역에서 지사장으로 활약했고 4년만인 2013년 람보르기니 본사의 부품 및 액세서리 부문 책임자로 선임됐다.

 

그는 2년 뒤 베이징에 위치한 람보르기니 아·태 지역 본부로 자리를 옮기면서 중국 본토와 홍콩, 마카오 지역을 관리하는 상무이사 역할을 역임했다.

 

한편 프란체스코 스카르다오니에게 자리를 넘겨준 전임자 마테오 오르텐지는 아벤타도르 프로덕트 라인 총괄로 선임돼 본사로 돌아갔다.

 

16년째 람보르기니의 일원으로 근무하고 있는 마테오 오르텐지 총괄은 재무 부서를 시작으로 다양한 역할을 수행하며 2018년에 아·태 지역 최고 경영자로 임명된 바 있다.

 

이근우기자 gw89@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e대한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e대한경제i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사회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