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이스타항공 근로자대표단 “조종사 노조의 법정관리 주장은 재매각 추진에 부정적”
기사입력 2020-09-25 17:31:52   폰트크기 변경      
근로자대표단이 노조 비판…노노 갈등 심화

[건설경제=이근우 기자]이스타항공 근로자대표단이 조종사 노조를 비판하며 노노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이스타항공 근로자대표단은 25일 입장문을 내고 “전체 근로자의 대표성은 근로자대표단에 있다”며 “불필요한 분란을 만들어 회사 재매각 추진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노조 행위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조종사 노조가 지난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이스타항공 노동자 고용유지 촉구를 위한 조종사 노동조합 합동 기자회견’을 열었다. [연합뉴스 제공]

또 “조종사 노조 집행부는 당초 무급휴직을 반대하다가 정리해고 협의 진행 과정 막바지에 조종사 노조원만 무급휴직을 요청했다”며 “다른 임직원에 대한 생각은 조금도 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어 “조종사 노조에서 주장하는 법정관리는 자칫 청산으로 이어질 우려가 크다”면서 신규 투자자 확보 이후 법정관리 신청 절차를 밟아야 한다는 사측의 입장을 사실상 지지했다.

 

그러면서 “조종사 노조의 주장은 사실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상태에서 무분별하게 여론에 노출돼 이스타항공 이미지에 부정적 영향을 끼치고 있다”며 “추후 재매각에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는 점을 조종사 노조가 인지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특히 근로자대표단은 “조종사 노조의 주장이 전체 근로자의 뜻이 아니라는 점을 명확히 하고 싶다”면서 “언론에는 마치 조종사 노조가 이스타항공 전체 근로자의 대표인 것처럼 오인되고 있다”고도 지적했다.

 

이근우기자 gw89@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e대한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e대한경제i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사회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