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짝퉁' 시장 명품 인기는 루이비통이 '1위'
기사입력 2020-09-29 08:02:03   폰트크기 변경      

[건설경제=강민혜 기자] 지난 3년여간 가장 빈번하게 적발된 ’짝퉁‘ 고가품 브랜드는 루이비통으로 드러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이 관세청으로부터 제출받아 28일 공개한 복제(지식재산권 침해) 고가품 적발 현황을 보면 2017년부터 올해 8월까지 고가 브랜드 복제품 4963건이 적발됐다.

 

   
지난 2월 부산세관이 적발한 짝퉁 고가품 [연합뉴스 제공]

 

적발된 짝퉁 제품이 진품이었다면 1조5580억원어치에 달하는 물량이다.

 

가장 자주 적발된 복제품 브랜드는 루이비통으로 지난 2017년 이래 402건이 적발됐다.

 

지난 1월부터 8개월간 루이비통 짝퉁은 191건도 단속에 걸렸다.

 

구찌와 샤넬 복제품은 2017년 이래 각각 340건과 231건이 적발됐다.

 

진품 가격 기준으로는 루이비통(1935억원), 롤렉스(1843억원), 샤넬(902억원), 구찌(513억원) 순이다.

 

단속된 물품은 가방, 의류직물, 신발이 대부분이다.

 

양 의원은 “몇년간 당국에 적발된 짝퉁 고가품 규모가 수조원에 달하는 것은 국가 이미지를 떨어뜨리고 시장 유통 질서를 저해할 수 있는 엄중한 사안”이라며 “엄중히 대응하고 단속을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민혜기자 mineral@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e대한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e대한경제i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사회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