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담합 걸리자 뒤늦게 조사 협조… 대법원 “과징금 감면 안된다”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기사입력 2020-11-18 08:30:11   폰트크기 변경      
공정위 증거 확보전 협조해야

공정거래위원회가 이미 담합행위에 대한 충분한 증거를 확보한 뒤에 담합증거를 제출한 회사는 ‘리니언시(Leniency, 자진신고자 감면)’ 제도에 따른 과징금 감면 대상이 아니라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이미 확보된 자료에 불과하다는 이유다.

대법원 특별3부(주심 노태악 대법관)는 한국스택이 “과징금 감면을 거부한 처분을 취소하라”며 공정위를 상대로 낸 소송에서 원고 승소로 판결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18일 밝혔다.

기계설비 공사 업체인 한국스택은 2008년~2015년 11월까지 77곳의 건설사가 발주한 연도·에어덕트 시공 797건의 입찰에 참여하면서 다른 업체들과 낙찰 예정 회사, 투찰 가격을 미리 합의한 사실이 공정위에 적발됐다.

공정위는 2016년 말 한국스택을 비롯한 23개 회사를 무더기로 적발했고, 한국스택에 23억59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한국스택은 공정위가 과거 담합 정황을 포착하고 처음 현장 조사를 시작했던 2014년 5월 담합을 인정하는 확인서 등을 제출했던 점을 근거로 들어 과징금을 감면해달라고 신청했지만 기각됐다.

다만 공정위는 한국스택이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했다며 과징금을 10% 감경했다.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등 관련 법령상 1순위 조사협조자는 100%, 2순위 조사협조자는 50%의 과징금을 감면받는다.

한국스택은 공정위의 처분에 불복해 서울고법에 행정소송을 냈다. 과징금이나 경고 처분 등 공정위의 제재는 법원의 1심 효력을 가진다.

서울고법은 한국스택의 손을 들어줬다. 한국스택의 협조 전부터 공정위가 충분한 증거를 확보했더라도 한국스택을 ‘2순위 조사협조자’로 인정해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대법원은 “공정위가 필요한 증거를 충분히 확보한 이후 증거를 제공한 공동행위(담합) 참여자는 1순위는 물론 2순위 조사협조자도 될 수 없다고 봐야 한다”며 원심 판단을 뒤집었다.

대법원은 “조사협조자 감면 제도는 공동행위 참여 사업자들 사이 신뢰를 약화하고 공정위가 부당 공동행위를 쉽게 적발하기 위한 취지”라며 “이 같은 취지에 비춰보면 공정위가 이미 증거를 충분히 확보한 이후에는 조사협조자가 성립할 수 없고, 이는 1순위는 물론 2순위도 마찬가지”라고 설명했다.

 

이승윤기자 leesy@

〈e대한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e대한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e대한경제i
사회
로딩바